인간의 생명을 존중하는 기업 인류의 건강을 위해 의학적 해결책을 제시하는 휴온스

NEWS RELEASE

(주) 휴온스와 관련 회사 소식 및 새로운 제품 개발 소식을 접하실 수 있습니다.


제 목 휴온스, ‘감각신경성 청력소실(난청) 치료제 기술’ 이전 받아 등록일 2017.07.04
                                        휴온스, ‘감각신경성 청력소실(난청) 치료제 기술’ 이전 받아
                                      - 아주대 의대로부터 난청 치료 작용기전 규명 및 후보물질 확보-



㈜휴온스글로벌의 자회사인 ㈜휴온스(대표 엄기안, www.huons.com)는 아주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주일로) 박상면, 정연훈 교수 연구팀이 발굴한 감각신경성 청력소실(이하 난청) 치료 작용기전을 바탕으로 한 후보물질의 개발 기술을 이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휴온스는 향후 아주대학교 의과대학과 공동으로 감각신경성 난청 치료제 개발을 위한 산업화 연구를 진행(기술업그레이드지원사업/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함으로써 난청 치료 분야의 글로벌 신약을 개발할 예정이며, 이를 기점으로 이비인후과 영역에 대한 다양한 제품군을 확보하여 국민 건강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난청이란 음파의 전달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아 소리를 잘 듣지 못하는 흔한 질환이며, 산업화와 고령화로 인해 난청 인구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어, 난청의 예방과 적절한 치료 대책이 매우 중요하다.

세계 난청 유병자수는 약 3억5천만명(‘12년 WHO기준)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국내 환자수는 약 47만명(’15년)으로 연평균 3.8% 증가하고 있다. 현재까지 특별한 치료 약물이 없는 감각신경성·혼합성·노화성 난청 환자는 약 30만명으로, 전체 난청 환자의 약 65%에 해당된다. 국내 난청 치료제 시장은 보청기 시장을 기반으로 약 45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며, 치료 약물이 개발되면, 향후 보청기 시장을 상당 부분 대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술 이전식에 참석한 휴온스 엄기안 사장은 “아주대학교 의과대학과 감각신경성 난청 치료제 기술 이전을 통해 인연을 맺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이번 기술을 상용화하여 국민 건강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기대감을 밝혔다.

아주대학교 총장 직무대행인 유희석 의료원장은 “금번 신약개발 프로젝트가 성공할 수 있도록 아주대학교는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휴온스에서도 감각신경성 청력소실 치료제 개발을 위해 아주대학교와 의료원의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하길 바란다.”고 협력 의지를 표명했다.

아주대학교 의과대학은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난청 유발 시, 류코트리엔 수용체의 변화가 있음을 확인하였고, 이를 주요 타겟으로 한 연구 결과를 2014년에 세계적으로 인용지수가 높은 저널 중 하나인<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지에 발표하였다. 본 연구 결과는 난청 치료를 위한 신규 타겟으로 <Global Medical Discovery>에 소개되기도 하였으며, <Nature Reviews Drug Discovery: New treatment options for hearing loss>에 인용되었다.

휴온스, 이너뷰티 제품 ‘허니부쉬’ 보습 특허 등록
휴메딕스, 엘라비에프리미어 필러 · 더마아크네 심포지엄 개최